From JEONGDO INVESTMENT GROUP

그룹의 목소리와 발자취입니다.

> PR >그룹 뉴스

그룹 뉴스

(주)정도투자그룹, 직장인들 경제적 안정을 찾기 위해 주식으로 재테크 활동인구 증가!

페이지 정보

본문

최근 시장 금리와 함께 예금 금리까지 오르고 있지만 적금이나 예금으로 돈을 모이기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때문에 사람들은 재테크에 눈을 돌려 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의 경우, 대표적인 재테크 수단인 주식에 많이 뛰어들고 있으나, 

정보가 느리고 전문성이 약하여 언제든지 큰 손실을 보아도 이상하지 않다. 


또한 전업투자자라하여도 기관이나 외인에 비해 정보력이 약하여 손실이 빈번한것은 예외가 아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3월 1분기 개인들이 코스피 시장에 투자한 상위 10개 종목 중 

8개의 주가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투자자들이 사들인 상위 10개 종목 중 아난티(-22.47%), 삼성바이오로직스(-14.57%), 

신라젠(-12.40%), 롯데쇼핑(-12.10%), KB금융(-8.92%), 삼성엔지니어링(-7.74%), 

SK텔레콤(-7.71%) 등 8개 종목의 주가가 떨어졌다. 

삼성전기(4.50%), 삼성SDI(1.90%) 2개 종목만 주가가 소폭 상승했다. 


개미투자자의 10개 종목의 1분기 주가 등락률은 평균 -7.20%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은 6.49%였다는 점에서 초라한 성적표다. 


개인이 순매도한 주요 종목인 삼성전자 주가는 15.23% 상승했고, LG이노텍(40.38%), 

호텔신라(30.51%)도 주가가 올랐다. 

개인 순매도 10개 종목인 SK하이닉스(22.44%), LG전자(19.59%) 등도 올라 평균 상승률 18.24%를 기록했다. 


외국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은 같은 기간 평균 12.35%로 개미 투자자를 압도했다. 

기관 투자자도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이 8.17%에 달했다. 


시장에서 흔하게 언급되는 “개미가 사면 주가가 떨어지고, 개미가 팔면 그대야 주가가 오른다”는 속설이 그대로 확인되고 있는 대목이다. 


증권정보제공 전문업체 정도투자그룹의 관계자에 따르면 

“투자를 함에 있어 정확한 기준과 정보력을 앞세워 투자 하여야만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으며, 

전업투자자가 아닌 일반인이 정보력을 얻기에는 한계적일 수밖에 없다.”며 

모든 투자자가 안정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최적화된 인프라로 

시황분석, 기업분석, 투자 포트폴리오를 통해 최고의 수익을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도투자그룹은 증권전문가 그룹과 정확한 증권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하여 

상승 모멘텀이 있는 종목들을 제공하고 있으며, 

매수와 매도 타이밍까지 알려주어 바쁜 직장인 투자자들의 재산증식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